After Yoona, racism again
After Yoona, racism again
에이티즈 멤버 산이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진행된 럭셔리 브랜드 돌체앤가바나쇼에 참석했다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산은 지난 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사르데냐의 노라에서 개최된 브랜드 돌체앤가바나 알타 모다 쇼에 참석했다. 이날 산은 바로크 양식의 조각을 모티브로 한 초콜릿 컬러의 탑과 매칭되는 컬러의 와이드 플레어팬츠, 페이턴트 더비 슈즈를 착용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산이 인종차별을 당한 것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패션쇼를 관람 중인 그의 뒷모습 사진이 공유됐는데, 산의 자리에만 방석이 준비되지 않았단 것. 자리도 좁아서 불편하게 앉아있는 듯한 모습이었다.

논란이 커지자 산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브랜드에서 준비해 준 10벌의 옷 중 가장 마음에 들었다. 여러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였고 오뜨쿠튀르, 알타모다라는 쇼 정체성을 생각했을 때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방석은 내가 그렇게 앉았다. 오해가 생기는 것 같아 슬프다"고 밝혔다.
After Yoona, racism again
After Yoona, racism again
돌체앤가바나는 과거에도 동양인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돌체앤가바나는 2018년 '찢어진 눈'이 강조된 아시아계 모델이 젓가락으로 피자를 찢는 광고를 공개해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다. 앞서 2016년에 공개한 '돌체앤가바나 2016 SUMMER 캠페인' 화보에서도 동양인 모델만 손으로 파스타를 먹고 목에 냅킨을 걸고 있어 인종차별이라는 주장이 불거졌다.

가수 겸 배우 윤아 역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윤아는 지난달 19일(현지시간) 주얼리 브랜드 키린의 유일한 한국인 앰버서더로 제77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돼 레드카펫에 섰다.

그는 당시 계단을 오르다 돌아서서 팬들에게 포즈를 취하고 손을 흔들었는데, 한 여성 경호원이 팔을 뻗어 윤아를 제지했다. 특히 이 경호원에 대해 유색 인종 스타들에게만 같은 행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translated by google